본문 영역

상품뉴스

  • ELS정보
  • 상품뉴스

상품뉴스

ELS 상품관련 뉴스 입니다.
주식 직접투자 열풍에 ELS 인기 '뚝' 한국경제2021-01-12 15:57:31
[ 오형주 기자 ] 연 3~5%의 안정적인 수익률로 고액자산가들에게 각광을 받았
던 주가연계증권(ELS) 시장이 차갑게 식어가고 있다. 증시 호황에 ELS 투자자들
이 상환된 금액을 재투자하지 않고 주식 직접투자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.

1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ELS 발행잔액은 61조6000억
원으로 같은 해 9월 말(72조원) 대비 10조4000억원(14.4%) 감소했다.

작년 4분기 ELS 신규 발행액은 26조9000억원으로 3분기(9조8000억원) 대비 174
.5% 급증했다. 하지만 조기상환을 포함한 전체 상환 규모가 37조원에 달하며 신
규 발행 규모를 압도해 발행잔액이 크게 감소했다. ELS 조기상환이 크게 늘어난
것은 글로벌 주요 증시가 일제히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.

증권가에서는 ELS 조기상환이 늘었는데 신규 발행이 줄어든 것을 이례적인 일로
받아들인다. 통상 ELS 투자자들은 조기상환을 받으면 ELS에 재투자하는 경향이
강하기 때문이다.

전문가들은 ELS에 재투자되지 않은 금액 중 상당수는 주식시장으로 흘러들어간
것으로 추정하고 있다.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“현재 ELS의 가장 큰 경
쟁자는 다름 아닌 주식 직접투자”라며 “개별 주식에 투자해도 손실
을 볼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연 3~5% 정도인 ELS 기대수익률은 다소 낮게 느
껴질 수밖에 없다”고 설명했다.

ELS 투자자들의 위험선호 심리가 강해졌다는 건 유형별 통계에서도 드러난다.
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3분기 원금보장형 ELS 발행액은 1조7000억원으로 같
은해 2분기보다 3조2000억원이 줄었다. 반면 원금비보장형은 같은 기간 2조400
0억원 늘어난 8조1000억원에 달했다.

코스피지수가 사상 최초로 3000선을 돌파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점
을 감안하면 ELS 시장 위축은 올해에도 상당 기간 이어질 전망이다.

전 연구원은 “이미 지수가 많이 올랐다는 부담감에 투자자들이 쉽게 들어
오지 못하면서 여전히 발행보다 상환이 많다”며 “주식이 만약 조정
을 받는다면 ELS 투자수요가 조금은 살아날 수 있겠지만 고난도 상품 판매와 헤
지운용 등에 대한 규제 강화로 과거처럼 발행량이 크게 늘긴 어렵다”고
말했다.

오형주 기자 ohj@hankyung.com


ⓒ 한국경제 & hankyung.
com
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사이드 영역

커뮤니티 인기글

주요 지수 종가 (21/01/17 국내기준)

EUROSTOXX50 05/09 진행중
3,649.08 ▲ 6.97
+0.19%
HSCEI 05/12 진행중
10,282.65 ▲ 25.02
+0.24%
KOSPI200 01/14 진행중
429.85 ▼ 0.53
0.12%
NIKKEI225 05/12 진행중
19,883.9 ▼ 77.65
0.39%
S&P500 05/12 진행중
2,390.9 ▼ 3.54
0.15%

MY QUICK BOX

내 청약 상품

?

내 관심 상품

?

최근 본 상품

/ 0